장기기증 운동 29년 만에 19번째 부부신장기증인 탄생

장기기증 운동 29년 만에 19번째 부부신장기증인 탄생

작성일 : 19.10.05 23:43 | 조회 : 11
  1. 글쓴이 : 최고관리자
  2. 장기기증 운동 29년 만에 19번째 부부신장기증인 탄생

    51세 구신용 목사, 23일 생면부지 환자 위해 신장 기증

     

    구신용 목사 부부

     

    친구에게 신장 기증할 기회 있었지만, 혈액형이 달라 대신 구 목사 아내가 친구에게 기증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는 지난 23일 오후 1, 순수 신장기증 수술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되는 이번 수술에서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이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하고자 나선 이는 구신용 목사(51, 인천).

    현재 인천에 위치한 인애교회에서 시무하고 있는 구신용 목사가 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수술대에 오른다. 구 목사가 생면부지 타인에게 신장 하나를 선뜻 기증하게 된 데에는 그의 아내의 영향이 가장 컸다.

    지금으로부터 13년 전인 지난 200612, 구 씨의 아내 홍선희 씨(54, 인천)는 지인에게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당시 구 목사 부부가 평소 알고 지내던 한 목사가 만성신부전으로 투병하며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사실 구 목사가 먼저 지인에게 신장 기증을 하려고 나섰지만, 혈액형이 일치하지 않는 등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인해 기증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그때 구 목사의 아내 홍 씨가 자신의 신장을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지인 목사에게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이 후 아내의 용기 있고, 아름다운 결정에 큰 감동을 얻었다는 구 목사는 아내를 따라 사후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하며, 헌혈도 100회나 하는 등 지속적으로 생명 나눔에 참여해왔다.

    신장 기증 후 건강하게 생활하는 아내를 보고, 또 아내로부터 신장이식을 받은 목사님 역시 건강을 되찾아 살아가는 것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는 구 목사는 제 두 눈으로 생명나눔의 고귀한 가치를 목격하다 보니 더 늦기 전에 아내처럼 제 신장을 나누고 싶었다며 신장 기증의 계기를 밝혔다.

    또한 2006년 신장 기증을 한 번 결심했던 후로는 줄곧 생명 나눔의 뜻을 품어왔다며 신장 두 개 중 하나는 고통 받는 누군가를 위해 나눠주라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번 신장 기증 수술의 간병을 자처하며 동행한 아내뿐만 아니라 구 목사 부부의 두 딸 역시 어머니에 이어 아버지까지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는 모습이 무척 자랑스럽고, 생명나눔은 당연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부의 나눔의 뜻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이로써 923, 올해 첫 부부 신장기증인이자 국내 장기기증 운동이 시작된 지 29년 만에 19번째 부부 신장기증인 탄생하게 됐다.

    “29년 간 기다린 신장이식, 끝이 없을 것 같던 투병생활을 끝나다니 꿈만 같아요!”

    한편, 구 목사로부터 순수 신장 기증으로 새 생명을 선물 받게 된 주인공은 60대 남성 김 모 씨다. 김 씨는 지난 1990, 잦은 코피와 피로감, 숨이 차는 증상 등으로 급히 병원을 찾았다. 당시 진단받은 병명은 만성신부전이었다. 신장이 모두 망가져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이야기와 함께 신장 이식만이 유일한 치료법이라고 했다. 김 씨는 그로부터 무려 29년 동안이나 이틀에 한번 꼴로 혈액투석 치료를 받으며 기나긴 투병생활을 이어갔다. 오랜 투병생활로 인해 다니던 직장을 잃고, 이혼으로 가정도 잃게 된 김 씨는 힘겨운 나날을 버텨야만 했다. 혈액투석 치료를 너무 오랜 기간 받아 팔의 혈관들이 자주 막히게 됐다는 김 씨는 최근에는 다리에 주사 바늘을 꽂고 혈액투석 치료를 받기에 이르렀다. 그의 팔과 다리에 비정상적으로 튀어나온 혈관이 29년 간 고통스러웠던 투병 생활을 역력히 보여줬다.

    그동안 기초생활 수급자로 지내며 간신히 투병생활을 이어온 김 씨에게 신장기증인이 나타났다는 소식은 힘겨운 삶의 한 가닥의 빛 같았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를 통해 자신에게 신장을 기증해 줄 기증자를 찾게 된 것이다.

    지난 21일 병실에서 29년의 투병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 마지막 혈액 투석 치료를 받던 김 씨는 제 인생은 고통의 연속이었어요. 언제 끝날지 모를 투병 생활에 앞날이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새로운 삶을 꿈꿀 수 있도록 생명을 선물해 주신 본부와 기증인께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라며 울먹였다. 이어 앞으로 평범한 삶을 되찾게 된다는 기대에 가득 차 어렵게 찾아온 이식의 기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해서 제가 받은 사랑을 또 다른 누군가에게 나누며 살겠습니다라는 뜻을 전했다.

     

     


 
 
 
+more
 
제 19회 세계청소년국토대장정 250명 참가
제 19회 세계청소년국토대장정 250명 참가
제 19회 세계청소년국토대장정 250명 참가 제37회 총회 교역자 부부 여름 수양회… 오… 2019 밀라노 유럽집회 및 렘넌트대회
 
 
 
 
 
 


 
개혁공보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개혁공보 | 편집국장 : 이재환 목사
주소:142-820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564, 1513호(등촌동두산위브센티움)
TEL:02-401-0675 | FAX:02-401-0676
Copyright(c) 2015 개혁공보 All rights reserved